싼리툰 타이구리, 빙설과 유행의 만남

1641045542

빙설 스포츠가 패션 유행을 만났다. 싼리툰 (三里屯)의 '조운당도(潮运当道)' 시리즈 행사가 시대적 요구로 나타났다. 타이구리 마크는 빙설 남색으로 변신하여, 빙설 분위기를 나타내고 있다. 

타이구리 (太古里)의 빙설 인터렉티브 장치는 주로 남구와 북부와 광장에 분포하며, 남구 광장의 눈집에는 눈꽃들이 휘날리며, 압축판의 빙설 세계를 만들었다. 

그 옆은 바로 봅슬레이 썰매를 체험할 수 있는 곳으로, "빙상 F1"으로 불린다. 제1회 동계올림픽부터 대회 종목이 되었으며, 싼리툰의 썰매는 가상으로 경기 속도를 느낄 수 있게 하였으며, 페달을 밟아서 운행을 하여, 마치 봅슬레이를 타는 듯 가장할 수 있다. 

안쪽으로 들어가면 Moncler Pupazzo를 볼 수 있으며, 커다란 설산에서 미끄러져 내려온다. 

설산 아래의 '빙설 터널 레인'은 마치 잘라놓은 보석같으며, 반짝이며 신비롭고 매우 예뻐서 사진 촬영지로 인기가 있다. 

북구 지역의 Moncler Pupazzo와 작은 소나무들이 서로 잘 어울린다. 

옆에는 인기 카페 Arabica가 있으며, 커피 한잔으로 잠시 추위를 녹일 수 있다. 

장치 옆의 엘리베이터를 타로 하침 광장으로 내려가면 북구의 인테렉티브 체험 항목이 스키 슬로프가 있다. 스키는 겨울철 대표적인 레저 오락 항목이며, 1924년에 동계 올림픽 종목이 되었다. 이곳 스키 슬로프 장치는 가상으로 스키 종목 체험을 할 수 있다.

싼리툰 북구 중간에는 프랑스식 원림 화원이 숨겨져 있으며, 또 다른 빙설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 

눈꽃과 햐얀 솜이 달린 작은 나무를 지나가면, 풍선 집 안에 북극곰이 있다. 


 

北京旅游网韩文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