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시 관광발전위원회 한글공식사이트
아이디/비번찾기

베이징관광국 공식사이트

라바저우 (腊八粥,납팔죽)

-/home/visitbeijingorkr/public_html/mallimg/2009/10/15/1255603573-859_thumb.jpg

> 라바저우(腊八粥,làbāzhōu,납팔죽) 소개

 

 

예전에 아들 둘이 아버지, 어머니를 모시고 살아가는 한 집이 있었다. 부모는 해마다 열심히 농사를 지어 봄이면 씨를 뿌리고 여름이면 김을 매고 가을이면 수확하면서 곡간에 쌀을 저장해나갔다. 그들의 집 뜰에는 또 대추나무 한 그루가 있었는데 알심들여 가꾸어 달디단 대추가 많아 열려 대추를 팔아 용돈도 마련하면서 재미있게 살아갔다. 부부의 가장 큰 소망은 두 아들이 장가를 들어 며느리를 맞는 것이었다.

두 아들이 자라 결혼할 나이가 되었는데 부모가 그만 연이어 세상을 뜨게 되었다. 아버지와 어머니는 임종전에 두 아들을 불러다 놓고 농사를 잘 짓고 대추나무를 잘 가꾸어 빨리 장가를 들라고 신신당부했다.

네 식구중 부모가 세상을 뜨는 바람에 둘만 남은 아들들은 곡간의 식량을 보고 마음이 나태해졌다. 그래서 형이 동생에게 말했다. "저렇게 많은 쌀을 언제 다 먹겠냐? 올해는 쉬자". 동생도 말했다. "대추도 많으니 올해는 대추나무도 가꾸지 말자"

그렇게 두 아들은 점점 나태해져 해마다 부모가 남겨둔 쌀과 대추로 생활을 이어갔다. 그렇게 몇년이 지나자 곡간의 쌀도 굽이 났고 대추도 없는데 대추나무에는 대추가 점점 적게 열리게 되었다.

 그 해 섣달 초파일이 되자 집에는 끝내 아무런 먹을거리도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형과 동생은 빗자루를 하나씩 들고 곡간 바닥을 쓸어서 좁쌀, 콩, 보리, 옥수수 등 잡곡을 조금씩 얻고 대추도 몇 알 주었다. 양은 적어도 종류는 다양했다. 두 아들은 모든 쌀을 한 꺼번에 가마에 넣어 죽을 끓여 먹고서야 부모의 말을 상기하고 후회했다.

그 이듬해 봄이 되자 두 아들은 그들의 부모처럼 열심히 농사짓고 대추나무를 가꾸어 몇 년이 지나지 않아 다시 잘 살게 되었고 각자 색시를 찾아 아기자기 살아가게 되었다.

그들은 자신의 과거를 잊지 않고 교훈을 기억하고 더는 나태한 생활을 하지 않도록 자신을 징계하기 위해 해마다 섣달 초파일이 되면 다섯가지 잡곡으로 죽을 끓여 먹었다. 그로부터 사람들은 이 날이 되면 모두 잡곡죽을 먹고 그 날이 섣달 초파일이어서 그 죽을 납팔죽(臘八粥, Labazhou)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금지 베이징관광국 한글공식사이트     최종수정일: 2015-01-27   

> 관련 기사 8

> 문자발송

> 소감 한마디 - 여행기링크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1
점 수   나의 평가점수 로그인 후 이용하여 주십시오
의 견
링 크 블로그나 관련링크 URL을 입력하여 주십시오
(http://포함주소)
   

개인정보 로그인



> 지금 다른분이 보고있는 정보

> 인기도

> 경험자 (0)

> 관심중 (1)